mrcat猫网
  咨询电话:13615337850

mrcat有app嘛

대륙별 ‘16강 빅매치’…브라질 vs 멕시코, 스웨덴 vs 스위스

브라질, 세르비아에 2-0승“4년전 獨에 1-7 참패 수모한국이 우리 대신 설욕했다”스위스, 코스타리카와 2-2F조 1위 스웨덴과 ‘격돌’브라질과 스위스가 나란히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를 무패로 마무리하고 16강에 올랐다. 브라질과 멕시코, 스위스와 스웨덴이 8강 진출을 다툰다. 이로써 대륙별 빅매치가 성사됐다.브라질은 28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 세르비아와의 3차전에서 전반 36분 파울리뉴(FC 바르셀로나)의 선제골과 후반 23분 치아구 시우바(파리 생제르맹)의 헤딩 쐐기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영원한 우승후보 브라질은 2승 1무(승점 7), 조 1위가 됐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는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려 시우바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2게임 연속 공격 포인트를 챙겼다. 멕시코는 7회 연속 16강에 진출했지만 1986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 이후 8강에 진출한 적이 없다. 한국이 독일을 꺾으면서 16강에서 독일을 피하게 된 브라질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브라질은 2014 브라질월드컵 준결승에서 독일에 1-7로 참패했다. 브라질 팬들은 한국이 독일을 꺾자 환호했다. 브라질 팬들은 SNS에 “한국은 대단한 팀” “브라질의 1-7 패배를 한국이 대신 설욕해준 것 같다”는 등의 글을 올리며 한국의 승리를 축하했다. 한국인을 지인으로 둔 브라질 팬들은 SNS와 전화로 축하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 폭스스포츠 브라질은 독일의 탈락이 확정되자 공식 SNS를 통해 “아하하하하하”라는 글을 게재했다.외신들은 한국의 승리를 “놀라운 결과”라고 평가하며 극찬을 쏟아냈다. 영국 BBC는 “2패였던 한국이 독일을 꺾었다”며 “한국의 16강 진출은 좌절됐지만, 충분히 기억에 남을 만한 승리를 거뒀다”고 전했다. 영국의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한국-독일전에서 한국이 2골을 터트린) 마지막 5분은 광란의 시간이었다”며 “이를 잘 활용한 한국이 디펜딩챔피언 독일을 조별리그에서 떨어뜨렸다”고 설명했다. 스카이스포츠는 “한국은 팬들이 자랑스러워할 만한 승리를 거뒀다”며 “한국은 공평한 경기를 치러 끝내 승리를 챙겼다”고 덧붙였다. “축구는 늘 독일이 이기는 스포츠”라고 밝혔던 잉글랜드의 골잡이 출신 게리 리네커는 SNS에 “독일이 더는 늘 이기진 않는다”고 썼다. 일본대표팀의 가가와 신지(도르트문트)는 “한국과 독일의 경기를 보면서 우리도 많은 자극을 받았다”고 말했다. 스위스는 니즈니노브고로드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E조 3차전에서 2-2로 비겨 1승 2무(승점 5)로 조 2위가 됐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om△일본-폴란드(볼고그라드아레나) △세네갈-콜롬비아(사마라아레나·이상 23시·H조) △잉글랜드-벨기에(칼리닌그라드스타디움) △파나마-튀니지(모르도비아아레나·이상 29일 3시·G조)[ 문화닷컴 바로가기 | 문화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채널 | 모바일 웹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기사제공 문화일보